미국 대표 경제 종합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에서 창간 133년 만에 첫 여성 편집장이 탄생했다.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WSJ의 모회사인 미디어 기업 뉴스코프가 영국 언론인 에마 터커(56·사진)를 신임 편집장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FT)와 함께 세계 경제지 양대 산맥으로 불리는 WSJ는 1889년 창간 이후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