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대만 당국 승인 없어 1조 투자
대만 당국 “정부 승인 없이 투자”
중국 압박하는 미국 입김도 작용한 듯

대만 폭스콘 정저우 스마트폰 조립 공장에서 여직원들이 작업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애플 아이폰을 조립·생산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대만 폭스콘이 중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투자 철회를 결정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폭스콘이 미국과 대만 당국으로부터 투자 철회 압박을 받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17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폭스콘은 16일(현지시간) 밤 대만 증시에 중국 자회사 싱웨이가 최소 53억8000만 위안(약 1조 98억원)에 해당하는 칭화유니 지분을 매각하는 데 합의했다고 공시했다. 칭화유니는 중국의 대표 반도체 설계·제조사다.
앞서 폭스콘은 지난 7월 사모펀드 출자 방식으로 칭화유니에 53억8000만 위안을 투자했었는데 5개월 만이 이같은 투자를 철회한 것이다. 이 펀드에는 폭스콘 외에도 중국 국유기업들도 투자를 했다. 당시 칭화유니는 파산 위기에 처해 있었는데, 폭스콘이 중국 국영기업들과 함께 칭화유니 살리기에 나선 모양세였다.



폭스콘은 이날 성명에서 “칭화유니 보유 지분 전량을 옌타이 하이슈로 넘길 것”이라며 “지분 이전이 마무리 되면 폭스콘은 칭화유니의 어떤 지분도 보유하지 않게 된다”고 밝혔다.
폭스콘의 이같은 투자에 중국과 대립해 온 대만 정부는 “정부 승인 없이 투자를 실시했다”며 과징금을 부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안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대만 정부는 자국 핵심 산업인 반도체 기술이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을 엄격히 금하고 있다. 또 대만 법은 정부가 국가 안보에 해가 된다고 판단할 경우 자국 기업의 중국 투자를 막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친중 성향의 대만 거부 궈타이밍이 창업한 폭스콘은 중국 본토를 중요한 사업 기반으로 삼아 성장했다.
따라서 폭스콘의 이번 투자 철회 결정은 대만 당국의 압박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또 대만과 반도체 동맹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 측에서 간접적으로 압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