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구루=홍성환 기자]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 고위 인사와 회동하는 등 현지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개별 면담 이후 보름 만에 현지를 찾은 만큼 이번 출장에 대한 성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베트남 빈즈엉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베트남 빈즈엉성 청사에서 응우옌 반 단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현지 투자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하노이를 중심으로 도시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지만 향후 남부 지방을 비롯해 베트남에 부동산·물류·인프라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대주주에 오른 이후 베트남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을 개별 면담하며 투자를 논의했다.

 

앞서 지난 6월 베트남을 찾아 판빈민 수석 부총리와 면담하기도 했다. <본보 2022년 6월 23일자 참고 : [단독]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베트남 부총리 면담…”투자 확대할 것”>

 

대우건설은 하노이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을 비롯해 현지 도시 개발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은 하노이 서부 서호 지역에 약 200만㎡ 규모의 신도시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상업·업무용지와 정부 기관 부지, 주거 용지를 개발하고 주택을 건설·분양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또 하노이 남동쪽 약 15㎞ 떨어진 흥옌 지역에 흥옌 에코파크 주상복합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베트남 대기업 탄아다이딴그룹이 남부 푸꾸옥섬에서 추진하는 고급 주거단지 프로젝트인 메이홈스 캐피탈 푸꾸옥에도 투자했다. 이외에 하이즈엉성 산업단지·배후부지 개발 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