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이 기자

출처=Kristina G./Unsplash
출처=Kristina G./Unsplash

영국이 암호화폐(가상자산) 핵심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계획의 일부로 비과세 제도를 시행한다. 

1일(현지시각) 코인데스크US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지난해 12월23일에 암호화폐 관련 비과세 정책을 발표하고, 새해부터 외국인이 지정된 암호화폐 거래 시 현지 투자 매니저 또는 브로커 등을 이용할 때 세금을 면제한다고 밝혔다.

지정된 암호화폐는 지난해 10월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암호화폐 자산 신고 프레임워크(CARF·카프)를 기준으로 한다. OECD는 암호화폐를 전통적인 금융 중간자의 개입 없이 탈중앙화된 방식으로 보관되고 전송될 수 있는 자산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에 포함되는 암호화폐들은 스테이블코인, 암호화폐 자산 형태로 발행된 파생상품, 그리고 특정 대체불가능토큰(NFT)들이 포함된다고 명시했다.

영국 국세청(HMRC)은 <코인데스크 US>에 “이 면제는 국외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는 매우 중요한 요인”이라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단순히 영국에 기반을 둔 투자 매니저들을 이용하는 것만으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걸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관리의 허브로서 영국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비과세 정책에 암호화폐를 포함하도록 확장했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이미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위한 세금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 영국 국세청은 지난해 7월 투자자와 전문가들로부터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협의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영국 의회는 현재 금융당국에 암호화폐에 대한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금융서비스시장법(FSMB)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영국 재무부도 앞으로 몇 주 안에 암호화폐 분야를 어떻게 규제할 수 있는지에 대한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