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ed eBooks

테슬라가 중국 시장에서의 인기 감소로 재고가 쌓이자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를 미국으로 역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당장 내년부터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만든 모델Y와 모델3를 미국으로 역수입하는 것이 북미 규정상 문제가 없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규정 위반 소지가 없을 경우 미국은 물론 캐나다로의 수출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그동안 1위 자리를 유지해온 중국 시장에서 토종 전기차 업체들에게 밀리면서 수요가 둔화되자 이같은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달 중국 창안차, 지리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각각 3만2446대, 2만8754대로 테슬라 판매량을 앞섰다.


테슬라 전기차의 지난달 재고량도 사상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중국 초상은행(CMBI) 자료에 따르면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중국은 물론 유럽, 호주, 동남아시아 등지에도 판매했지만 중국 수요 감소에 재고량이 늘어났다.


테슬라 신차 가격은 오르고 있지만 중국 전기차 가격은 갈수록 싸지고 있는 것도 테슬라 실적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CMBI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모델3와 모델Y의 판매가를 9% 인하했다.

테슬라 모델Y의 미국 판매가는 6만5990달러(약 8700만원)인 반면, 중국 판매가는 4만9344달러(약 6500만원)에 불과하다.


중국에서 전기차를 만들어 미국으로 수출하는 게 원가 절감 측면에서 더 좋은 것도 역수입을 검토하는 배경이 됐다.

강달러에 미국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하락했고, 중국 원자재 가격 역시 최근 떨어졌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해당 보도에 대한 즉각적인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기사가 나간 직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자세한 설명 없이 ‘거짓’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