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박재형 특파원] 투자 전문가 케빈 오리어리는 FTX 붕괴 사태가 자신을 비롯한 유명 투자가들을 “바보처럼 보이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리어리는 FTX의 전 CEO 샘 뱅크먼-프리드(SBF)가 기관투자가들에게 암호화폐 투자를 매력적으로 보이게 하는데 기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미국의 공인 변호사를 부모로 둔 SBF가 하는 일이 무엇인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못한 기관투자가들이 있으며, 모두가 바보처럼 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인기 […]
source

By ppln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